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본문 글자크기 확대
  • 본문 글자크기 축소
  • 본문 인쇄
  • HOME
  • 학회 소식
  • 보도자료
KAOMI, 학술자문위 좌담회서 발전 모델 제시
등록자 임플란트학회 등록일 2018-09-11 조회수 397회

KAOMI, 학술자문위 좌담회서 발전 모델 제시

임상-기초치의학 협력 플랫폼 기대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구영·이하 KAOMI)가 지난달 22일 학술자문 위원들과 좌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협력방안 및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좌담회에는 KAOMI 구영 회장과 김명진 차기회장, 김정혜·심준성·김남윤 부회장, 김종엽 총무이사, 김현종 학술이사 등이 참가했으며, 대한골대사학회 백정화 교수(서울치대 치과약리학교실), 대한구강생물학회 우경미 교수(서울치대 치과약리학교실), 대한영상치의학회 최용석 교수(경희치대영상치의학교실) 등이 각 학회에서 학술자문위원으로 추천받아 참여했다.

 

이날 좌담회에서 구영 회장은 임플란트학은 대표적인 다학제적 학문분야로, 유관학회와의 공동 학술활동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학회 간 학술지에 대한 상호 홍보 협조 △다 학회 간 공동 position statement 발표 △학회 간 학술대회 시 연자 교류 △공동 학술집담회 △학회 간 공동 연구 진행 등 임플란트학 및 학회 상호 간 다양한 발전 모델을 제시했다.

 

백정화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약물에 의한 악골괴사증(MRONJ) 발생이 높은 것은 임플란트 시술빈도가 극히 높은 국내 상황과 관련이 있다”며 “학회 간 프로젝트를 만들어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MRONJ의 발생기전과 치료에 대한 공동연구를 통해 정책자료로 제공하는 것은 학문적 성과나 국민건강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경미 교수는 “최근 열린 KAOMI 임원 워크숍에서 강연 후 많은 질문을 받았는데, 이 같은 학회 간 협력은 임상과 기초학회 간의 협업의 전형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최용석 교수는 “임플란트 진단과 치료계획 및 유지 관리에 있어서도 영상치의학 검사는 필수적”이라며 “앞으로 많은 학문적 교류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구영 회장은 “임플란트학의 실질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유관 학회와의 공동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학회는 여러 연구자들과 긴밀하게 지식을 공유하고, 교유(交遊)해 나가는 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